홈 > 메타블로그 > 메타블로그
메타블로그

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우려를 씻어준 삼성전자의 폴더블 디스플레이~ 폴더블폰의 시대를 제대로 열지도...

폴더블폰은 접는 게 아니라 펼치는 거라는 삼성 관계자의 얘기를 들었을 때만 해도 로욜 플렉스파이의 여운이 가시지 않아 기대보다는 우려가 컸던 게 사실입니다.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에 목말랐던 루유 테크놀로지가 선보인 플렉스파이는 일전에 소개해드린 것처럼 멀쩡해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마치 장판이 운 것처럼 울퉁불퉁한 디스플레이 표면이 그대로 드러난 소개 영상 때문에 커다란 실망을 안겼는데요.



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와 원 UI로 폴더블폰에 대한 기대를 높인 삼성전자...


구글과 폴더블폰을 위한 UX를 만들기 위해 TF까지 꾸리며 혁신을 준비 중인 삼성전자의 발표는 좀 다르더라고요.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(SDC, 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8)를 통해 흔히 시료라거나 도시락이라고 부르는 프로토 타입의 폴더블폰을 공개했는데 접혀 있는 걸 펴서 보여준 정도지만, 임팩트가 상당하더라고요. 일단 아주 매끄럽게 연결되고 펼쳐지는 유연한 디스플레이를 보여줬거든요. 새로운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이름은 인피니티 플렉스(Infinity Flex)로 더 얇고 자주 구부려도 높은 내구성을 낼 수 있게 개발되었으며 원 UI(One UI)라는 플렉시블한 UI도 소개했는데 UI는 둘 다 아직 완성된 게 아니라 개발 중인 느낌을 주긴 했지만, 플렉스파이의 울퉁불퉁한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완성도라니.




99AA30455BE3B8902B


99AC9B455BE3B8912B


삼성전자이니 훨씬 매끈할 거라는 기대를 안 한건 아니지만, 작동하는 모습을 보고 나니 내년에 등장할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가 확 커지는 느낌이네요. 아직은 UX도 그렇고 디스플레이 자체도 더 갈고닦을 여지가 있을 테고 보여준 제품도 실제 출시된 모델과는 달리(그렇게 기대하며) 두껍고 네모난 게 '아직 개발 중'임을 강력히 어필하고 있었지만, 이번에 보여준 수준만 해도 꽤 완성도가 높아 보이는 게 찰떡 같이 어울리는 UI를 더한다면 내년에 꽤 흥미로운 데뷔를 하지 않을까 기대됩니다.



9992C0415BE3B89031


999A574C5BE3B89131


99B588365BE3B89131



물론 삼성전자가 선보일 폴더블폰의 완성도가 높다고 해도 첫 모델이라서 한계도 분명할 거고 대중적으로 어필하긴 어려울 수 있습니다. 당장은 화면이 더 커진다고 해도 굳이 지금 쓰는 스마트폰보다 두껍고 무거워 마치 태블릿 PC처럼 느껴질 폴더블폰을 써야 할 이유를 찾기가 쉽지 않으니까요.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두 개를 한꺼번에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는 기초적인 것 말고(그 부분은 이미 패블릿 모델들이 어느 정도 해결해 주고 있으니~) 폴더블폰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유용함을 만들어야 한다는 숙제를 삼성전자, 아니 구글이 더 잘 풀어주길 바랄 뿐입니다. 그릇을 준비하고 있는 삼성전자나 LG전자 같은 제조사들이 고민할 수 있는 부분은 한계가 있을 테니까요.^^


...그리고 삼성전자도 노치를 결국 택할 모양이던데 이 부분도 재밌을 것 같네요. 좀 더 다채로운 디자인의 폰이 아닐지도~ㅎ


[관련 링크: Samsungdeveloperconference.com]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

Author

Lv.50 메타당  실버
166,860 (4.4%)

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.

0 Comments

메타블로그 운영에 따른 저작권 오해와 진실

http://hq1.kr/bbs/board.php?bo_table=notice&wr_id=1 

링크 내용을 확인해 주새요.

한큐를 통한 블로그 노출은 원치 않으신다면 http://hq1.kr/bbs/board.php?bo_table=del 글 올려주시면 확인 후 즉시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.

 

포토 제목